Home > 대안영상영화 아트아카이브

대안영상영화 아트아카이브

Making, Assembling, Showing as It Is

이성의 권력 아래 매몰되어지는 무의식. 작품에서는 무의식이라는 정신세계가 사진으로 표현되면서 사진 안에서의 대상을 읽어가는 방식과, 슬라이드 프로젝트의 특성을 다분히 활용한다

작가
장지아
정보
1998
기획
10min 11sec
기간
multi slide | color
매칭
video art

이성의 권력 아래 매몰되어지는 무의식. 작품에서는 무의식이라는 정신세계가 사진으로 표현되면서 사진 안에서의 대상을 읽어가는 방식과, 슬라이드 프로젝트의 특성을 다분히 활용한다. 무의식적 상황에 대한 연극적 연출을 통해 내러티브가 가진 현실적 상황을 시각화하기도 하고, 현실세계에서 또 다른 내러티브를 형성할 수 는 가능성을 모색하기도 하는 독특한 작품이다.
 

장지아는 추계예대 동양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과 미디어아트 전공 전문사를 졸업했다. <Where is the center of gravity?>(2004,서울아트시네마), <오메르타>(2007, 대안공간 루프) 등 다수의 개인전과 기획전에 참여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본 작품/작가 사진 및 내용의 무단인용을 금합니다. 인용하실 때는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아이공대안영상미디어아트DB센터,
http://www.igong.or.kr/shop_goods/goods_list.htm?category=04000000,xxxx년 xx월 xx일,
Copyright(C)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2017.